깨달음의 꽃, 탱화 > 현재전시

본문 바로가기

전시

깨달음의 꽃, 탱화

본문

전시기간
2024. 4. 25. ~ 7. 21.
관람료
무료
전시장소
제2전시실, 제3전시실
관람시간
09:00 ~ 18:00
참여작가
양수현, 장혜인, 한민정
작품장르
평면회화 - 불화
작품수
40여점
전시내용


 

독창적 해석과 표현을 통한 탱화의 아름다움

 

 

공명

화순군립 운주사문화관 큐레이터

 

이번 전시는 깨달음의 꽃, 탱화라는 제목으로 젊은 불화 작가 3명의 작품을 선보이는 특별한 전시회다.

 

탱화(幁畵)는 불교 사상과 신앙을 시각적으로 표현한 불화(佛畫)를 말하며, 천이나 종이에 그린다. 국내 대부분의 불교 사찰에 가면 봉안된 불상 뒤에 탱화가 걸려 있어 후불탱화로서의 성격이 강한데, 실제 탱화 작가들은 탱화뿐만 아니라, 벽화, 감로도, 쾌불, 변상도, 무속화 등 다양한 작품을 제작하고 있어 불교회화라는 더 넓은 의미의불화(佛畫) 작가라는 명칭을 쓰는 것이 타당해 보인다.

 

양수현 작가의 창작 탱화 생명의 나무는 부처의 깨달음이 있었던 보리수 나무의 형태를 작가만의 방식으로 재해석한 생명의 순환과 구원을 상징하고 있다. 성스러운 나무인 생명의 나무는 불교를 뛰어넘어 다양한 종교의 진리와 삶의 연결을 담고 있으며, 철학적이고 종교적인 신화들 속에 등장하기도 한다. 순환, 영원성, 다산, 풍요, 구원, 기원의 의미를 담아내며, 고대로부터 현재까지 혹은 이승과 저승, 유토피아 같은 공간의 구획을 넘나드는 상징의 표상이다. 양수현 작가의 생명의 나무는 화려하고 아름다운 다양한 요소들이 병풍처럼 화면을 가득 채우면서도 일정한 규칙과 규율 아래 정돈된 것 같은 정갈한 느낌을 준다. 양수현 작가는 이처럼 전통 탱화의 형식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하여, 새로운 공간감과 시각적 경험을 제공하는 등 독창적이고 감각적인 작업을 선보인다.

 

장혜인 작가의 작품에 등장하는 지장보살은 육도(六道)에 있는 무리들까지 극락세계로 안내하고자 애쓰는 보살이다. “단 한 명의 중생이라도 깨달음을 이루지 아니하면 나는 성불하지 않길 원하옵니다.” 라는 대원을 세우고 불가사의한 공덕을 모두 중생의 안락을 위해서만 사용한 희생적이고 헌신적인 보살이다. 특히 장혜인의 지장보살도는 대형 작품의 크기가 주는 감동과 아우라가 크게 느껴진다. 오랜 시간의 세밀한 붓질과 집중력으로 탄생시킨 아름답고 조형적인 불화 작품으로, 현대적 감각으로 전통적 탱화의 균형미와 장엄미를 구현해 낸 장혜인 작가의 작품에 박수와 감탄을 보낸다.

 

한민정 작가는 아미타불, 산신, 칠성, 관음 등 다양한 주제의 탱화 작품과 창작 불화를 선보인다. 주문 제작 형태가 많은 불화 작품의 특성상 작가들의 작품 보유율이 높지 않아 전시 준비에 어려움이 많았는데, 개인전을 위해 준비한 작품을 아낌없이 출품해 준 한민정 작가가 있어 전시를 마련할 수 있었다. 온통 불화의 시간으로 채워 온 작가의 다양한 이력만큼 깊고 넓은 작품세계 덕에 풍성하고 수준 높은 탱화전이 되었다. 특히미술은 말이 없는 언어라고 말하며, 소리하듯 춤을 추듯 하얀 종이 위에 혼을 토해내는 작가의 간절함과 그녀만의 독특한 채색법이 한민정식 탱화로 완성되었다. 약사여래후불도, 칠성도, 원각변상도, 삼세후불도, 수월관음도 등 청정한 불화의 향기를 풍기는 작가의 모습을 꼭 닮은 작품의 면면이 놀랍도록 감동적이다.

 

불화에서 꽃은 중요한 상징적 의미를 가진다. 화려하고 매혹적인 자태를 가진 채 시간과 계절에 따라 오묘한 색을 보여 주는 꽃은 부처님이 말씀하신 진리를 한눈에 보여주는 아름다운 결정체라 할 수 있다. 꽃 중에서도 특히 연꽃은 불교의 대표적인 상징 꽃으로 여겨진다. 연꽃은 진흙탕 속에서 자라나 깨끗한 꽃을 피워내는 모습, 꽃과 열매가 동시에 피는 인과 관계, 합장하는 모습을 닮은 봉오리의 자태가 창조력과 생명력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불교 미술의 아름다움과 가치를 독창적 해석과 표현으로 담아낸 깨달음의 , 탱화전에서는 각 작가의 시각으로 창작된 불화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전통 탱화 작품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하여 새로운 시각과 감성을 전달하는 것이다. 또한 탱화 작품의 아름다움과 의미를 널리 알리고, 불교 미술에 대한 관심과 이해를 높이고자 한다.

 

현장스케치

등록된 작품이 없습니다.